53 days ago

[한국형 절망사 보고서]① 스스로 세상과 이별 선택한 스물아홉 청년… 빈 방에는 코인 차트만 가득했다
스물아홉의 평범한 청년이었던 기혁(가명)씨는 지난 5월 초 서울 관악구의 집에서 세상을 떠나기 전 카카오톡으로 친구에게 ‘죽고 싶다’는 메시지를 남겼다. 평소에도 힘들다는 이야기를 자주 했기에 친구는 별 생각 없이 넘어갔다. 하지만 마지막 메시지 이후 연락이 되지 않자 친구는 기혁씨의 아버지에게 알렸고, 아버지의 신고를 받은 119 대원이 문을 뜯어내고 들어가 기혁씨를 발견했다.
전문 링크

[한국형 절망사 보고서]① 스스로 세상과 이별 선택한 스물아홉 청년… 빈 방에는 코인 차트만 가득했다스물아홉의 평범한 청년이었던 기혁(가명)씨는 지난 5월 초 서울 관악구의 집에서 세상을 떠나기 전 카카오톡으로 친구에게 ‘죽고 싶다’는 메시지를 남겼다. 평소에도 힘들다는 이야기를 자주 했기에 친구는 별 생각 없이 넘어갔다. 하지만 마지막 메시지 이후 연락이 되지 않자 친구는 기혁씨의 아버지에게 알렸고, 아버지의 신고를 받은 119 대원이 문을 뜯어내고 들어가 기혁씨를 발견했다.전문 링크
By browsing this website, you agree to our Cookies policy.
Twitter Telegram Email Help